Search

허브의 역사

2014. 12

지금의 둔촌동 지역으로 이사왔어요. 처음 왔을 때 허브가 있는 곳은 인근에 공장밖에 없고 너무 어둡고 무서웠지만, 우리는 건축·인테리어를 하는 허브맨답게 직접 공간을 꾸며나가기로 결심했어요. 건물을 노랗게 칠하고 내부를 조금씩 손보기 시작했지요.

2015. 5

디자인카페허브를 오픈했어요. 여기 자연 속 공간이 우리만 쓰기엔 너무 아까워서, 주변 이웃들이 오며가며 쉬는 보금자리 겸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카페를 만들었지요. 커피전문가가 없어서 커피를 배우기 시작했고, 커피머신이 없어서 메뉴가 핸드드립 커피밖에 없었어요. 온수기도 없어서 커피포트로 물을 끓이는 상황이었지만, 마음만큼은 정성을 담아 만들어 나갔어요.
지역 작가들의 작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어요. 지역의 상권도 살리고 작가들의 작품과 문화를 알려주기 위해서요. 카페에서 상품을 파는 게 생소했던 손님들은, ‘여기가 도대체 뭐하는 곳이냐’고 물어보러 들어오곤 했어요. 우리는 손님들이 알아보시기 쉽도록 모든 물건에 가격표를 붙였고, 손님들은 ‘이것도 파는거에요?’ 하면서 재미있어 하셨어요.
공간을 빌려주기 시작했어요. 카페를 방문하는 손님들이 공간이 너무 좋다고 단체모임 용으로 빌리면 안되겠냐고 문의를 주셨어요. 손님들 필요를 채우기 위해서 2015년도 말부터는 다양한 목적으로 공간대여를 시작했습니다.
단체주문을 받기 시작했어요. 카페에서